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과 인적 교류 계획 없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현재로선 북한과 인적 교류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현재 북한과 정부 차원의 교류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국무부 관리] “There are no plans for a U.S. government-sponsored exchange of this sort at this time…”

국무부의 한 관리는 10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이 올 가을 북한 태권도 시범단의 미국 공연에 기대감을 밝힌 데 대해 이같이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의 입장은 북한 태권도 시범단의 입국을 불허하겠다는 뜻이 아니라, 현재로선 어떤 인적교류 일정도 잡혀있지 않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반적으로 국가 간 문화교류는 상호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북한과의 특정 교류를 하지 않겠다는 의미는 아니라는 겁니다.

북한 체육계 최고위 인사인 장웅 위원은 앞서 지난 6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태권도 시범단이 언제든 미국 공연을 펼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조선태권도 시범단은 지난 2007년과 2011년에 이어 지난 해 세 번째로 미국에서 공연을 펼칠 계획이었지만, 4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등으로 미-북 관계가 악화되면서 방미 계획이 무산됐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