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통일 후 복지예산, 연간 최대 840억 달러"


심윤조 한국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남식 통일부 차관(왼쪽)에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심윤조 한국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남식 통일부 차관(왼쪽)에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김남식 한국 통일부 차관은 앞으로 5~10년 안에 통일이 된다고 가정했을 때 통일 후 북한 주민에게 필요한 복지예산은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연간 최소 약 27억 달러에서 최대 840억 달러 정도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 (11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또 북한에 약 500~550만t의 식량이 필요하지만 생산량은 400~450만t에 불과해 100만t의 식량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차관은 이어 한국 통계청과 보건사회연구원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지난 1995~1997년 북한에서 해마다 7~8만 명의 아사자가 발생했다고 답변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