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12일 남북 당국회담 무산…대표 급 이견 못 좁혀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1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12일로 예정된 남북당국회담 회담이 무산됐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1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12일로 예정된 남북당국회담 회담이 무산됐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내일로 예정됐던 남북 당국회담이 무산됐습니다. 남북 양측이 회담 수석대표의 격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기 때문인데요, 한국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언제나 열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남북이 회담에 참석하는 수석대표의 급을 놓고 협의를 벌이다 이견을 좁히지 못해 12일로 예정된 회담이 무산됐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 “남북 당국회담이 내일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오늘 북한 측에서 우리 측 수석대표의 급을 문제 삼으면서 북측 대표단의 파견을 보류한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해왔습니다.”

남북 양측은 11일 오후 1시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대표단 명단을 교환했습니다.

남측은 수석대표로 김남식 통일부 차관을, 북측은 강지영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국장을 통보했습니다.

북한 측은 남측이 수석대표를 차관급으로 교체한 것은 당국회담에 대한 우롱이자 실무접촉 합의에 대한 왜곡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형석 대변인은 김남식 수석대표의 급을 문제 삼아 예정된 남북 당국간 대화까지 거부하는 건 국민들의 상식과 국제적 기준에도 전혀 맞지 않는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남북한은 앞서 9일 열린 실무접촉에서 대표단을 5명 규모로 합의했지만, 수석대표의 급에 대해선 이견을 보여 명단 교환이 지연돼 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 동안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대화 상대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을 북측에 요구했지만, 북한은 줄곧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왔습니다.

수석대표의 격을 둘러싼 남북 양측 간 기싸움으로 6년 만에 열릴 예정이었던 남북 당국회담은 시작도 하지 못한 채 무산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