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대선 사흘앞...후보 7명 경합


지난달 31일 이란 대통령 선거 후보들이 TV 토론을 벌였다.

지난달 31일 이란 대통령 선거 후보들이 TV 토론을 벌였다.

이란에서 오는 14일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에 모두 7명의 후보들이 출마합니다.

이번에 이란 헌법수호위원회(IGC)의 자격심사를 통과한 후보들은 이란 국가안전보장 최고회의 서기이자 최근 실세로 등장한 사이드 잘릴리를 비롯해, 전직 부통령이자 교수 출신 개혁파 무함마드 레자 아레프, 이란 혁명수비군 사령관 출신 모흐센 레자에이가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또 외무장관 출신으로 이란 최고대표 국제 자문관 알리 아크바르 벨라야티와 전 이란 핵협상대표이자 의원 출신의 하산 로우하니, 현 테헤란 시장 무함마드 바크르 칼리바프, 마지막으로 후보자 가운데 최고령이자 최근 수년간 정계에서 물러나 있던 무함마드 가라지 후보입니다.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려면 전체 국민투표에서 50% 이상을 득표해야 합니다.

만일 1차 투표에서 과반수 득표를 얻지 못할 경우 일주일 후 재선거가 치러집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