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정상회담, 북한 문제 주요 의제...한반도 비핵화 합의

  • 김연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7일과 8일 미 서부 캘리포니아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7일과 8일 미 서부 캘리포니아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주말 이틀간의 정상회담을 마쳤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고, 한반도를 비핵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김연호 기자입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지난 7일과 8일 미 서부 캘리포니아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문제를 주요 의제로 논의했습니다.

톰 도닐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8일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안보 문제를 다룬 첫 날 북한 문제에 대해 장시간 대화를 나누면서 상당한 수준의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톰 도닐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They agreed that North Korea...”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고 북한이 비핵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는 겁니다.

두 정상은 또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상호 협력과 대화의 수준을 더 높이기로 했습니다.

도닐런 보좌관은 북한 핵 개발 계획과 관련해 미국과 중국이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함께 취해나가기로 완전한 합의를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에게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미국과 동맹국들을 방어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모두 취할 것임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의 핵무기 추구와 경제개발 목표가 양립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북한의 확산 활동을 막기 위해서 북한에 계속 압력을 가해야 한다는 점에도 공감했습니다.

[녹취: 톰 도닐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China has taken...”

도닐런 보좌관은 중국이 최근 몇 달간 제재 조치를 강화하고 지도부가 공개적인 언급을 함으로써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보냈다며, 이 문제야 말로 미국과 중국이 협력을 제고해나갈 핵심분야라는 데 두 정상이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도 8일 기자들에게 미-중 정상이 북한 핵 문제에 관한 한 같은 입장과 목표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중국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이라는 목표와 함께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이라는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는 겁니다.

양제츠 위원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한반도 사안에 대해 미국과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유지할 것임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