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시진핑, 8일 이틀째 회담


바락 오바마(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 악수를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전날에 이어 2차 회담을 열었습니다.

두 정상은 미 서부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 휴양지 서니랜즈에서 8일 오전 9시께 주변을 함께 산책한 뒤 핵심 당국자들을 배석시킨 가운데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특히 최근 남북한 당국간 회담이 전격 성사된 가운데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가시적인 조치를 취해야 북한과의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북한의 핵 개발을 막기 위해 중국이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두 정상은 앞서 7일 회담에서도 북핵 문제를 주요 의제로 다룬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 밖에 사이버 안보와 국제 여러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지양하겠다는 취지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 주석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성의를 전제로 북핵 6자회담의 조기 재개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백악관은 회담 성과를 정리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