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시진핑, 8일 이틀째 회담


바락 오바마(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 악수를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 악수를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전날에 이어 2차 회담을 열었습니다.

두 정상은 미 서부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 휴양지 서니랜즈에서 8일 오전 9시께 주변을 함께 산책한 뒤 핵심 당국자들을 배석시킨 가운데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특히 최근 남북한 당국간 회담이 전격 성사된 가운데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가시적인 조치를 취해야 북한과의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북한의 핵 개발을 막기 위해 중국이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두 정상은 앞서 7일 회담에서도 북핵 문제를 주요 의제로 다룬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 밖에 사이버 안보와 국제 여러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지양하겠다는 취지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 주석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성의를 전제로 북핵 6자회담의 조기 재개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백악관은 회담 성과를 정리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