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남북간 대화 환영...관계 개선 지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남북한이 당국간 회담에 합의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 국무부의 젠 사키 대변인은 6일 “한국과 북한이 개성공단을 비롯한 여러 현안을 다룰 회담을 열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젠 사키 대변인 녹취] “We Support and have always supported improved inter-Korean relationships and..”

사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남북한의 관계 개선을 지지해 왔으며, 역내 협력국들과 동맹들과의 긴밀한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그러나 남북한의 관계 개선이 핵 협상 재개에 도움을 줄 것이냐는 질문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젠 사키 대변인 녹취] “There remain a number of steps that the North Koreans need to take..”

추가 핵 협상이 진행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2005년 6자회담에서의 공동성명을 준수하는 등 몇 가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이날 남북한이 대화에 합의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남북한의 합의는 “한반도에서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한 고무적인 사태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어 남북한이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견해차를 해결해야 한다며, 이번 합의가 남북한 신뢰 프로세스의 시작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자신은 남북한의 화해를 지원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의 젠 사키 대변인은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지난 달 말 독일 베를린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성 부상을 만났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