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강제송환 탈북 청소년 사건, 유인납치 행위"

  • 윤국한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탈북 청소년 9명이 중국 거처에서 지낼 당시의 행복했던 모습들을 박선영 한국 동국대 교수가 5일 공개했다. 사진은 탈북 청소년들을 중국에서 라오스까지 안내했던 주 선교사가 지난 4월 중순께 촬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라오스에서 강제송환된 탈북 청소년 사건을 `유인납치 행위’라고 주장하면서 한국 측에 주모자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의 조선적십자회는 오늘 (5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최근 북한의 나이 어린 청소년을 “유인납치해 남조선으로 집단적으로 끌어가려고 하다 발각된 반인륜적 만행 사건이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당국이 `범죄 행위에 대해 사죄하고 주모자들을 엄중 처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조선적십자회 대변인은 또 이번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 주민들에 대한 유인납치 행위를 비롯한 반공화국 인권모략 책동에 계속 매달린다면 그 대가를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이번 사건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지난 달 28일 탈북 청소년들이 북송된 이후 8일 만입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