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주말 미-중 정상회담, 북한 주요 의제"

  • 김연호

지난해 2월 미국 백악관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당시 중국 국가 부주석으로 미국을 방문한 시진핑과 회담했다.

지난해 2월 미국 백악관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당시 중국 국가 부주석으로 미국을 방문한 시진핑과 회담했다.

이번 주말 열리는 미국과 중국의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미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미 백악관의 고위 관리들이 4일 미-중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에 대해 전화회의로 기자들에게 설명했습니다.

백악관 관리들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7일과 8일 미 서부 캘리포니아에서 만나 북한 문제를 포함한 주요 의제를 논의하면서 협력관계를 다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최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시진핑 주석에게 전달한 메시지가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것이냐는 질문에 한 고위 관리는, 최룡해의 방중을 계기로 드러난 중국과 북한의 입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우선시한다는 입장을 직접적이고도 강력하게 재확인한 반면, 북한은 최룡해의 귀국 직후 비핵화를 공개적으로 거부했다는 겁니다.

이 관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논의의 시작은 미국과 동맹국, 그리고 중국에 영향을 미치는 안보 문제가 될 것이라며, 이 지역의 불안정과 주요 위협의 원인은 핵무기와 미사일 능력을 추구하고 있는 북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나라의 공동 우려사항들을 더 구체화하고 두 나라가 함께 취할 수 있는 조치들을 찾아내는 게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이 조치들은 북한의 위협을 완화하고 북한의 핵 개발 계획을 중지시킨 뒤 검증가능한 방식으로 제거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고위 관리는 미국과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에 관한 한 일치된 입장을 유지하고 일관된 메시지를 계속 보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서는 북한 문제 이외에 영유권 분쟁과 인권 문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미군 활동, 중국의 사이버 공격 문제가 심도있게 다뤄질 예정입니다.

백악관 관리들은 두 정상이 이들 분야에서 공동 우려사안과 우선과제를 확인하고 실질적인 협력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