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고위급 회담, 대화 재개 방안 이견


중국 외교부 홍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외교부 홍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과 중국이 장기 교착상태에 있는 북 핵 협상 재개 방안에 대해 또다시 견해차를 드러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용해 북한 군 총정치국장의 중국 방문 이후 처음 이뤄진 한-중 고위 외교 당국자간 협의에서 두 나라는 한반도 정세를 바꾸기 위한 구체적인 대화 재개 방안에서 다소간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3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6차 한-중 고위급 전략대화에서 한국은 대화를 위해선 북한이 비핵화 관련 의무를 준수하고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은 북한이 대화 의지를 밝힌 것을 계기로 당사국들이 적극 대화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6자회담 조기 재개에 무게를 두고 있는 중국의 입장은 4일 훙레이 외교부 대변인의 정례 기자설명회에서도 그대로 반영됐습니다.

훙 대변인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6자회담은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국간 관계 증진의 중요한 틀이라는 것을 역사가 증명한다며, 당사국들이 6자회담이라는 중요한 기제를 중시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 상황에서 관련 당사국들은 반드시 접촉과 교류를 증진함으로써 조기에 6자회담을 재개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입장 차이에도 불구하고 두 나라는 한반도 비핵화 원칙에는 여전히 강한 공감대를 확인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번 전략대화에서 두 나라가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는 점을 재확인했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전략적 협력 등 긴밀한 협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