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세청, 연례회의 과다 예산 지출 논란


미국 수도 워싱턴의 국세청 건물. (자료사진)

미국 수도 워싱턴의 국세청 건물. (자료사진)

보수단체 표적 세무조사로 물의를 빚은 미국 세무당국이 이번에는 방만한 예산 운영으로 또 다시 도마위에 올랐습니다.

미국 국세청(IRS)은 지난 2010년과 2012년 직원 연례회의를 개최하면서 행사 비용으로 5천만 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비용 가운데는 공식 행사 전 ‘라인 댄스’라는 집단 무용 강습료도 포함됐으며, 고급 호텔에서 행사를 진행하는 바람에 대관료도 적잖이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대니 워펄 국세청장 대행은 과거 직원 연례회의를 치르는데 너무 많은 예산을 지출한 것은 불행한 일이라며, 그 뒤 회의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고 밝혔습니다.

워펄 청장 대행은 3일 의회 조사위원회에 출석해 의원들로부터 여러 의혹들과 예산 문제 등에 대해 추궁을 받게 됩니다.

미 국세청은 지난해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오바마 대통령의 세제와 재정 정책에 반대하는 보수단체들을 겨냥해 표적 세무조사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