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북송 9명 안전 보장해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 두번째)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원전비리 문제, 탈북자 문제 등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 두번째)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원전비리 문제, 탈북자 문제 등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라오스에서 강제송환한 탈북 청소년들의 안전을 보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사회 현안으로 부각시킬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탈북 청소년 9 명이 강제북송된 사건과 관련해 정말 안타깝고 일어나선 안될 일이 일어났다고 개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3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 당국이 이들의 안전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고 이미연 청와대 외신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녹취:이미연 청와대 외신 대변인] “박 대통령께서는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일은 북송된 탈북 청소년들의 생명과 안전이 보장되고 부당한 처벌을 받지 않는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또 이들의 안위가 보장되지 않으면 북한은 국제사회의 비난과 인권에 대한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남북간 또는 한국과 라오스간 외교 현안으로 좁게 볼 게 아니라 탈북자들의 인권 문제라는 세계적 현안으로 보고 국제사회 특히 난민 관련 국제기구를 통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건을 국제사회 현안으로 강하게 문제 제기할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에서 탈북자 문제를 언급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VOA’에 한-중 정상회담 의제로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통상 정상회담 의제에는 회담에 임박해 드러난 현안들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해 이 문제가 다뤄질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탈북자들의 안위에 영향을 주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는 물론이고 이에 도움을 주는 모든 사람들이 책임감을 갖고 치밀하게 실행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이번 사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라오스를 비롯한 제3국을 통한 주요 탈북 경로가 훼손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 대책을 세울 것을 해당 부처에 지시했습니다.

한국의 집권여당인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이들 청소년들의 안전을 국제적으로 분명하게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달 임시국회에서 북한인권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대표는 탈북자 보호 장치를 잘 다듬어야 한다며 야당인 민주당이 이 법에 합의해 이번 임시국회에서 탈북자 인권 보호에 진전을 이룰 입법적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