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아프간 종전, 내년 나토 정상회담 논의"


31일 백악관에서 회담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네르스 포그 라스무센 나토 사무총장.

31일 백악관에서 회담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네르스 포그 라스무센 나토 사무총장.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 종전과 철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내년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31일 백악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의 아네르스 포그 라스무센 사무총장과 면담한 뒤 "12년 아프간 전쟁사의 마지막 장을 닫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직까지 정상회의 개최 시기 등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내년 말까지 미군이 주도하는 나토군 철수를 앞두고 아프간 정부가 자국 안보를 완전히 통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라스무센 사무총장은 또 나토군의 현대화와 앞으로 수행할 임무에 대비한 훈련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