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정부, 납북 의심 과거 해난사고 재조사

  • 김연호

후루야 게이지 일본 납치문제 담당상 (자료사진)

후루야 게이지 일본 납치문제 담당상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지난 1970~80년대 발생한 해난 실종사고를 재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실종자들이 납북됐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일본의 후루야 게이지 납치문제 담당상은 31일 기자회견에서 과거 일본 근해에서 발생한 해난 사고를 재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후루야 게이지, 일본 납치문제 담당상]

일본인 납북 문제와 관련해 다시 한 번 조사할 필요가 있는 해난 사고에 대해 일본 해상보안청과 경찰이 공조해 수사하겠다는 겁니다.

일본 정부는 해난 사고로 실종된 일본인들 가운데 북한에 납치된 사람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게 정부의 일이라며 납치 사건일 가능성이 있는 사안을 재검토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북한이 과거 일본 어선을 습격해 선원을 납치했다는 한국 납북자단체와 탈북자의 증언을 토대로 일본 정부가 진상 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일본 `산케이신문'은 지난 28일 북한이 전담부대까지 편성해 한국과 일본 어민을 납치했다는 탈북자의 증언을 전했습니다.

북한 군 간부로 납치 작전에 가담했었다는 이 탈북자는 북한이 지난 1962년에서 85년까지 원산 부근에 약 120 명 규모의 부대를 편성해서 한국과 일본 어민을 납치하는 작전을 벌였다고 말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해상보안청을 인용해 1970~80년대 동해에서 실종된 일본 어선이 18척에 이른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