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라오스 탈북자 면담 요청했지만 거부"


한국 북한인권시민연합 회원들이 31일 주한 라오스 대사관 앞에서 탈북 난민의 북한 송환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항의 서한을 주한 라오스 대사관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한국 북한인권시민연합 회원들이 31일 주한 라오스 대사관 앞에서 탈북 난민의 북한 송환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항의 서한을 주한 라오스 대사관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라오스에서 추방된 뒤 북송된 탈북자들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국 내 대북 인권단체들은 탈북 청소년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낸 라오스 정부를 규탄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은 30일, 탈북 청소년들이 라오스 당국에 체포돼 있을 당시 한국대사관이 공식적인 면담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라오스 외교부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또 라오스 외교부가 불법 월경 혐의로 탈북 청소년들을 억류한 이후 한국과 북한 대사관에 관련 사실을 모두 알렸고 북한 측 요청이 들어와 이들을 넘겨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명백한 오보라고 반박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현지 공관에서 탈북 청소년들이 억류된 지난 10일부터 거의 매일 영사 면담 요청을 했지만 라오스 측이 이를 거부해 성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 “일부 언론에서 면담을 추진했다, 그러나 그것이 사실과 다르다고 보도된 것을 보았습니다만 면담을 추진했고 면담을 전혀 추진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릅니다.”

특히 탈북 청소년에 대한 라오스의 태도가 바뀌는 듯한 분위기가 감지된 이후부터는 관계 기관 앞에서 상주하다시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주한 라오스대사관 칸티봉 공사도 월스트리트 저널에 자신의 말이 인용된 데 대해 그렇게 말하지 않았으며 잘못된 보도라고 지적하면서,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이 탈북 청소년에 대해 공식적으로 면담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면담 요청 등은 다 기록으로 남는다며 공식 면담 요청이 없었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보도 내용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탈북 청소년들이 체포된 사실도 보도에서처럼 라오스 당국이 남북한 대사관에 먼저 통보해서 안 게 아니라 이들 청소년들을 안내했던 한국인 안내인으로부터 한국 공관이 먼저 알고 거꾸로 라오스 정부에 알렸다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한국 내 대북 인권단체들은 31일 서울의 라오스대사관 앞에서 라오스 정부가 탈북 청소년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낸 데 대한 규탄 집회를 열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탈북자들이 북송되면 심한 처벌을 받는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돌려보낸 것은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라오스 정부의 결정은 유엔난민협약과 아동권리협약 등 국제 인권기준에 어긋난다며 재발 방지를 촉구했습니다.

탈북 청소년들은 지난 9일쯤 중국에서 국경을 넘어 라오스로 들어갔다가 다음날 불심검문에 걸려 현지 이민국에 억류됐었습니다.

라오스 당국은 당초엔 탈북 청소년들의 희망에 따라 한국 측으로 인도할 뜻을 비췄다가 태도를 바꿔 북한으로 추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