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6.15 북측위, 개성서 실무접촉 제안…한국 정부 불허


30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6.15 남측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6.15공동행사 북측회신에 따른 기자회견'에서 참석자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는 최소한 6.15남측위원회의 실무접촉만은 막지 말아야 한다"며 "당국회담이 안된다고 민간의 접촉까지 막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30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6.15 남측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6.15공동행사 북측회신에 따른 기자회견'에서 참석자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는 최소한 6.15남측위원회의 실무접촉만은 막지 말아야 한다"며 "당국회담이 안된다고 민간의 접촉까지 막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북측위원회가 남북한 공동행사를 열기 위한 실무접촉을 다음 달 3일 개성에서 갖자고 제안했습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는 북측으로부터 통행과 통신, 신변안전 등을 적극 보장하겠다는 내용의 문서전송 팩스를 어제 (29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북측위원회는 그러나 당국 간 협의가 필요하다는 남측위원회의 요청에 대해서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당국간 실무회담 개최가 우선돼야 한다는 기존 방침을 재확인하며 사실상 불허 입장을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남북 당국간 대화 제의에는 응하지 않으면서 민간행사에 당국의 참여를 제의하는 것은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라며 당국간 대화에 조속히 나올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