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무부 "라오스 탈북자 추방, 깊은 우려"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9명의 탈북자들이 라오스에서 추방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TEXT:
미국 국무부가 탈북자 송환 문제의 심각성을 거듭 지적했습니다.

<State Dept. SWB 5/29 ACT 1>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United States is concerned about reports that Laos deported nine North Korea refugees to China…”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라오스가 9명의 탈북자들을 중국으로 추방했다는 보도에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지역 국가들이 자국 영토로 들어온 탈북자들을 보호하는데 협력해 줄 것으로 촉구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북한의 인권 실태를 지적하면서, 북한으로 송환된 탈북자들의 처우에 대해서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이 탈북자 보호를 위해 역내 국가들은 물론 유엔인권이사회와 유엔난민기구 등의 국제기구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탈북자 송환 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State Dept. SWB 5/29 ACT 2>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We urge China to fulfill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as a party to the 1951 UN Convention Relating to the Status of Refugees and its 1967 Protocol…”

중국은 1951년 유엔에서 채택한 '난민지위에 관한 협약'과 1967년 '난민지위에 관한 의정서'의 가입국으로서 책임을 다해 달라는 겁니다.

이 관계자는 중국이 이 같은 국제의무를 준수해 탈북자를 강제송환하지 말고 유엔난민기구와 협력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중국은 1982년 ‘난민지위에 관한 협약’과 ‘난민지위에 관한 의정서’에 서명했지만, 탈북자를 난민이 아니라 경제적 이유로 국경을 불법으로 넘어온 자로 규정해 자국법과 북중 의정서에 따라 돌려보낼 뿐이라는 입장을 갖고 있습니다.

한편 라오스에서 추방된 탈북자 9명은 중국을 거쳐 모두 북송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