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금융제재로 대북 구호활동 차질...미 국무부 "북한, 새 창구 마련해야"


지난 8일 베이징 시내 중국은행 자동인출기를 이용하는 고객. 중국은행은 최근 북한 조선무역은행에 계좌동결과 거래정지를 통보했다.

지난 8일 베이징 시내 중국은행 자동인출기를 이용하는 고객. 중국은행은 최근 북한 조선무역은행에 계좌동결과 거래정지를 통보했다.

미국은 북한에 외부지원이 전달될 수 있는 새로운 창구를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 여파로 국제구호단체들의 대북 지원 활동이 차질을 빚고 있다는 지적에 대한 반응입니다.

미국은 국제사회의 대북 인도적 지원 역할을 적극 지지한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제니퍼 사키 대변인] “We still support, consistently support, well support the role of the UN, NGOs, and other partners providing…”

국무부 제니퍼 사키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주민들이 처한 열악한 현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조선무역은행에 대한 미국 등의 제재로 대북 지원 자금의 송금이 어려워졌다는 지적에, 북한이 국제구호단체들과 긴밀히 협력해 새로운 금융 창구를 마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제니퍼 사키 대변인] “We encourage North Korea to work closely with international NGO community, international organizations…”

국제사회의 중요한 대북 지원 사업만큼은 지속되도록 대체 수단을 확보해야 한다는 겁니다.

사키 대변인은 그러나 지원 자금이 전달될 수 있는 대체 창구에 대해 가정하는 건 어려운 일이라면서 현재 (구체적인 방안을) 연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그러면서도 주민들에 대한 외부 지원이 절실해진 원인은 북한 당국이 책임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