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북한과 대화, 비핵화에 초점 맞춰야"


벤 카딘 미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 (자료사진)

벤 카딘 미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 (자료사진)

한국을 방문한 벤 카딘 미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위원장은 오늘(29일), 북한과의 대화는 비핵화에 초점을 맞춘 생산적인 대화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평화협정 체결이 먼저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벤 카딘 위원장은 서울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만나 최근 북한 특사가 중국에서 대화에 나서겠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 대화를 위한 대화는 안 된다는 데 공감을 나타냈습니다.

카딘 위원장은 북한과의 대화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생산적인 대화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카딘 위원장에게 최근의 북한 동향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면서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된 국제 의무와 약속을 준수하고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이기를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카딘 위원장은 이에 대해 동북아시아 국가 일부 지도자들이 터무니 없는 발언으로 북한 비핵화를 위한 협력 분위기를 저해하고 있다며 북 핵 문제에 있어서 미-한-일 세 나라간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최근 일본의 우파 정치인들이 잇따라 2차대전 당시 일본의 침략 전쟁과 위안부 실체를 부인하는 발언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북한은 또 다시 핵무기 보유의 정당성과 평화협정 체결을 주장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1면을 통틀어 실은 논설에서 ‘핵 보검’을 더욱 틀어쥐고 반제국주의 대결전을 벌여나가겠다고 주장했습니다.

논설은 최근 여러 나라에서 핵 보유를 추진하다가 압력과 회유에 못 이겨 포기한 결과 침략의 희생물이 된 비극적 사태가 빚어졌다며 핵 보유의 정당성을 주장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또 별도의 개인 필명의 글에서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수립됐더라면 비핵화 문제도 제기되지 않을 것이라며 기존의 정전협정을 평화체제로 대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는 앞으로 북한이 대화전략으로 평화협정 체결 문제를 먼저 내세우고 다음으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자는 주장을 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 “북한의 최룡해 특사가 중국을 방문해서 6자회담을 포함한 대화 의사를 표명했지만 북한이 원하는 대화는 비핵화가 아니라 평화와 안정을 논의하기 위한 대화이고 그런 의미에서 북한은 핵심 의제로 평화협정 문제를 제기할 것임을 명확하게 천명한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한국의 북한 문제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문제를 놓고 앞으로도 관련국들의 기싸움이 예상된다며 중국이 어떤 입장을 보이느냐가 대화 재개의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