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오스서 추방된 탈북 고아 9명, 전원 북송돼"


한국 내 북한인권 단체들은 라오스에서 북송된 탈북 청소년들과 관련해, 29일 서울 외교부 청사 앞에서 한국 정부의 안이한 대응을 비판하는 시위를 벌였다. 북한인권시민연합 제공 사진.

한국 내 북한인권 단체들은 라오스에서 북송된 탈북 청소년들과 관련해, 29일 서울 외교부 청사 앞에서 한국 정부의 안이한 대응을 비판하는 시위를 벌였다. 북한인권시민연합 제공 사진.

라오스에서 최근 추방된 탈북 고아 9 명이 어제 (28일) 베이징을 거쳐 북한에 강제송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권단체들은 탈북 고아들의 안전에 큰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라오스에서 지난 27일 추방된 탈북 고아 9 명이 전원 북한으로 송환된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 정부 당국자가 29일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탈북 고아들이 라오스에서 항공편으로 중국 남부 쿵밍을 거쳐 베이징에 도착한 뒤 다음 날인 28일 고려항공편으로 북한에 송환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번 탈북 고아들의 압송에 대해 대단히 안타깝고 유감이란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국자를 라오스에 급파해 라오스 측에 강하게 문제 제기를 하고 재발방지를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탈북 고아들은 이달 초 한국인 선교사 부부의 도움으로 라오스에 밀입국 한 뒤 체포돼 18일 간 억류된 뒤 지난 27일 강제추방됐습니다.

탈북지원 단체들은 이번 강제북송이 북한 요원들이 개입한 가운데 항공편으로 매우 신속하게 이뤄졌다며, 북한 당국이 치밀하게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라오스에서 정규 항공편을 4시간 가량 지체시키며 북한 요원들과 탈북 고아들이 탑승했고, 베이징에서는 미리 준비한 적법한 북한 여권과 단체 여행비자를 통해 평양으로 떠났다는 겁니다.

한국 외교부는 앞서 라오스주재 한국대사관이 탈북 고아들의 신병인도를 강력히 요청했지만 라오스 당국이 전례를 깨고 이들을 강제추방했다고 밝혔습니다.

탈북지원 단체들에 따르면 라오스 당국은 밀입국한 탈북자들을 체포할 경우 조사를 한 뒤 신병을 한국대사관에 인도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인권단체들은 강제북송된 탈북 고아들의 안전에 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탈북 고아들의 탈출을 지원했던 북한자유연합의 수전 숄티 의장은 28일 ‘VOA’에, 한국행을 기도하다 송환된 탈북자들은 처형까지 당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수전 숄티 의장] “potential death and execution..

한국 내 민간단체인 북한인권개선모임의 김희태 국장은 ‘VOA’에, 성인들의 경우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될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김희태 국장] “성인 아이들은 대단히 큰 고초를 당할 것 같습니다. 최소한 장기형의, 10년 이상의 교화소형 아니면 정치범 수용소로 가게 될 것 같구요. 미성년자의 경우는 3년에서 5년 정도의 교화소로 가게될 것 같아 그 게 무척 안타깝습니다.”

북송된 고아들은 남자 7 명과 여자 2 명으로, 15살에서 23살 사이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북한인권개선모임의 김희태 국장은 그동안 라오스에서 한국에 직접 입국한 탈북자가 1천 5백여 명 가량 된다며, 이번 사태로 탈북자들의 동남아행 탈출 경로가 더 좁혀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