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다음주 미-중 정상회담, '사이버 안보' 핵심 의제


제이 카니 미국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제이 카니 미국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백악관은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다음주 미국을 방문하는 시진핑 중국 주석과 사이버 안보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28일 오바마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미국에 대한 중국의 사이버 공격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며 이 문제는 이번 정상회담에 ‘주요 안건’이라고 말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다음달 7~8일 미 서부 캘리포니아 휴양지 란초 미라지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계획입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중국이 사이버 공격을 통해 미국의 핵심 무기 설계도 20여개를 훔쳤다고 미 국방과학위원회의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이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해커들이 중국 군 당국의 인터넷 사이트를 공격했다며 반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