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6.15공동행사 불허…당국간 회담 촉구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성명을 통해 북한의 '남남갈등' 조장 시도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남북 당국간 대화에 조속히 응하라고 촉구했다.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성명을 통해 북한의 '남남갈등' 조장 시도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남북 당국간 대화에 조속히 응하라고 촉구했다.

한국 정부는 오늘 (27일) 북한이 제의한 6.15 기념행사 공동개최 제안을 불허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한국 정부와 당국자에 대한 불순한 언행을 자제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북한이 당국간 대화 제의는 거부하면서 민간단체를 상대로 공동 행사를 제의하는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6.15 공동행사 개최를 불허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공동 행사에 집착하지 말고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당국간 대화에 먼저 응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북한의 태도는 그 진정성이 의심스러울 뿐만 아니라 남남 갈등을 조장하려는 구태의연한 행태로서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습니다.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에 진정으로 관심이 있다면 우리 민간기업이나 단체를 접촉할 것이 아니라 하루 속히 남북 당국간 대화에 나와 신뢰를 쌓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와 관련해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제1회 통일교육 주간 선포식 축사에서 한국 정부의 의지를 더 이상 시험하지 말고 대화를 통해 올바른 선택의 길로 나올 것을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2일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명의로 남측위원회에 팩스를 보내 올해 기념행사를 남북한이 공동으로 개성 또는 금강산에서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을 처음으로 거론하며 비난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김형석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남북관계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서 북한이 공식매체를 통해서 도저히 입으로 담을 수 없는, 그리고 인용할 수도 없는 그런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 대단히 유감스럽고, 즉각적으로 중단을 해야 된다는 말씀 드리겠습니다.”

앞서 북한은 국방위원회 정책국 담화 등을 통해 북한의 핵과 경제 병진발전 노선을 비판한 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그 동안 ‘남조선 집권자’ ‘청와대 안방주인’ 이라는 간접적인 표현을 동원해 박 대통령을 지칭해 왔는데 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따라 중국에 특사를 파견하며 국면전환을 모색하려는 북한이 국제사회에 대해서는 대화 자세를 보이면서도 한국에 대해선 한동안 강경기조를 이어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한국 정부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