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최룡해 '대화' 언급에 신중 반응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특사로 중국을 방문한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23일 베이징에서 류윈산 정치국 상무위원과 회담했다. 최 총정치국장은 북한이 중국의 건의를 받아들여 관련국들과 대화에 나서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특사로 중국을 방문한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23일 베이징에서 류윈산 정치국 상무위원과 회담했다. 최 총정치국장은 북한이 중국의 건의를 받아들여 관련국들과 대화에 나서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특사로 중국을 방문 중인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6자회담 관련국들과의 대화 의지를 밝힌 데 대해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발언의 진의를 좀 더 알아 본 뒤 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6자회담이 장기 교착상태에 놓인 상황에서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대화를 바란다고 언급한 데 대해 평가를 내리긴 아직 이르다고 밝혔습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발언의 진의를 주의 깊게 살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 “그러한 발언이 있었습니다만 앞으로 어떻게 전개가 되는지 좀 더 지켜보고자 하고 이 기회에 말씀 드리고자 하는 것은 북한이 이미 국제사회에 대해서 약속한 것과 해야 될 의무사항을 충실히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도 북한 특사가 중국을 방문 중이며 어떤 내용이 언급됐고 두 나라간에 어느 정도 논의가 이뤄졌는지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최 총정치국장이 언급한 ‘대화’라는 표현이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는 일반적이고 포괄적인 용어로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지 못한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VOA’에 최 총정치국장의 발언에 북한이 기존의 태도를 바꿨다는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미국 등이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하고 있는 비핵화를 향한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에 대한 입장이 분명치 않다는 겁니다.

때문에 중국의 체면을 세워주면서 자신들이 바라는 방식의 대화를 추진하려는 이중적인 의도가 깔린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3차 핵실험 이후 과거와 달리 대북 제재에 실질적으로 동참하고 있는 중국을 의식한 국면전환용 카드라는 해석입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도 북한 측이 한편으론 대화에 대한 긍정적인 듯한 태도를 보이면서 대북 제재 완화 등 미국의 양보도 동시에 필요하다는 점을 중국 측에 함께 설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관측했습니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이 비핵화는 이미 물 건너갔다고 선언하며 선을 그었기 때문에 갑자기 대화에 나설만한 명분이 없다며 최 총정치국장의 대화 언급을 북한의 태도 변화로 보긴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고 교수는 다만 북한이 중국에 평화협정과 관련한 대화와 연계해 비핵화 협상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을 수 있다고 관측했습니다.

최 총정치국장은 앞서 23일 류윈산 중국 정치국 상무위원을 만나 북한은 중국의 건의를 받아들여 관련국들과 대화에 나서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최 총정치국장과 류 상무위원의 면담 소식을 하루가 지난 24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는 최 총정치국장의 대화 관련 언급이 빠져 있고 북-중간 협력관계가 강조된 내용만 비중 있게 소개됐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