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특사 최룡해 시진핑 주석 면담, 친서 전달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 중인 최룡해가 탄 차량(가운데)가 24일 숙소인 베이징 조어대를 출발하고 있다.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 중인 최룡해가 탄 차량(가운데)가 24일 숙소인 베이징 조어대를 출발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로 중국을 방문한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시진핑 국가주석 겸 당 총서기를 면담했습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를 강조했고, 최 총정치국장은 6자회담을 포함한 각종 형식의 대화를 원한다는 북한 측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최룡해 총정치국장이 중국 방문 사흘째인 2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겸 당 총서기를 만났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는 대세이며 관련국이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견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특히 중국의 입장은 매우 명확하다며, 정세가 어떻게 변화하든 관련국들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 한반도의 평화 안정 수호,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원칙을 견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관련국들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냉정을 유지하면서 긴장을 완화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어 북-중 관계와 관련해, 두 나라의 우호는 양국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며, 중국 당과 정부는 북한과 함께 노력해 양국 관계를 장기적으로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습다.

이에 대해 최룡해 총정치국장은 관련국들과 공동 노력해 6자회담을 포함한 다양한 형식의 대화와 협상을 통해 관련 문제를 적절하게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 총정치국장은 이어 북한이 경제발전, 민생 개선을 진심으로 바라고 있으며 이를 위해 평화로운 외부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전통적인 북-중 우호를 매우 소중히 여기고 있다며, 고위급 교류와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양국 관계를 부단히 발전시켜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최 총정치국장은 시 주석에게 김정은 제1위원장의 친필 서신도 전달했습니다.

시 주석을 예방한 최 총정치국장 일행은 이날 저녁 북한 고려항공 특별기 편으로 2박3일의 방중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최 총정치국장은 24일 오전 판창룽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을 만나 관련국들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견해를 거듭 피력했습니다.

이에 판 부주석은 최근 북한의 핵 문제를 둘러싸고 한반도 긴장이 쉼 없이 고조되는가 하면 각 당사자 간 전략적 갈등이 심화하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각 당사자가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자세를 유지해 줄 것을 중국은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