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중국, 최룡해 방중 미국에 사전 통보"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22일 중국을 방문한 최룡해(왼쪽)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베이징에서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환담하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22일 중국을 방문한 최룡해(왼쪽)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베이징에서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환담하고 있다.

중국은 최룡해 북한 인민군 총정치국장의 방중을 미국에 미리 통보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패트릭 벤트렐 부대변인] “We’re aware of this. China did notify us in advance the visit...”

국무부 패트릭 벤트렐 부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룡해 총정치국장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북한과의 외교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핵심 사안이라는 데 미국과 중국이 의견을 같이한다는 점을 거듭 확인하면서, 북한 특사의 구체적 방중 목적 등에 관해선 중국 정부에 문의하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또 미국이 일본, 한국 등과 마찬가지로 대북 직접대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당사국들의 의견 일치가 중요한만큼 미국은 공동목표인 북한 비핵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