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북한 가계 지출 39%, 식량 구매'


지난 달 15일 평양의 한 음식매대 앞에 줄을 선 사람들.

지난 달 15일 평양의 한 음식매대 앞에 줄을 선 사람들.

북한 주민들은 식량을 구매하는 데 가장 많은 돈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식량계획 WFP의 현지 조사 내용을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 주민들의 생활비에서 식량 구매 비용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식량계획 WFP가 지난 해 7월 북한에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의 소비지출에서 식량 구매가 39%를 차지했습니다.

에너지 비용이 18%로 뒤를 이었고, 의복 구매 13%, 주거 비용 11%, 저축 7%, 교통비 5%, 기타 4%, 빚 상환, 교육, 건강이 각각 1% 였습니다.

WFP는 지난 해 7월 북한 전역의 41개 시, 군에서 134개 가구를 대상으로 식량안보 상황을 조사한 내용을 ‘대북 긴급 식량 지원 평가보고서’에 담아 최근 공개했습니다.

식량 구매 품목은 가구의 특성에 따라 다른 모습을 보였습니다.

당국의 배급에 의존하는 주민들은 채소, 콩, 고기, 곡식을 주로 구입했고, 협동농장에서 일하는 농부들은 양념과 기름을 주로 구입했습니다.

배급에 의존하는 주민은 전국민의 70%로 근로자, 공무원, 전문직, 국영농장 농민들입니다.

소비지출 중에서 식료품 구입 비용이 차지하는 비율을 엥겔지수라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식비는 소득과 관계없이 일정한 성향이 있어, 앵겔지수는 생활이 부유하면 낮아집니다.

엥겔 지수가 30%에서 50%면 개발도상국, 30% 미만이면 선진국이라고 하는데, 북한의 경우 39%로 조사된 것입니다.

WFP는 이와 관련해, “조사 대상 가구들은 직접 구입하는 식량 이외에 더 많은 양의 식량을 정부로부터 배급받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한국에서 소득이 가장 낮은 20% 가정의 엥겔지수는 21%, 중국 농촌 가정의 엥겔지수는 39%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WFP는 북한에서 개인 텃밭이나 가축 사육 여부가 각 가정의 식량 사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7월 WFP 조사에서 78%가 집에서 개인적으로 가축을 기르고 있었고, 81%는 개인 텃밭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WFP는 또 북한에서 자식이 많거나 노인을 부양하는 가정의 식량 사정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노인을 부양하는 가정은 그렇지 않은 가정에 비해 식사량을 줄이거나 식사에 물을 넣어 불려먹는 횟수가 더 많았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