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인도 교역 계속 감소...북한 수출 급감


지난 2009년 8월 인도 해상에서 불법 무기를 실은 것으로 의심돼 조사를 받았던 북산 선박 'MV 무산호'. (자료사진)
북한과 인도 간 무역 규모가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지난 해 북한의 대 인도 수출이 큰 폭으로 줄어들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지난 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북한과 인도의 무역액이 2억 달러($202,580,000)로 집계됐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전년도 ($239,410,000) 보다 15% 줄어든 것입니다.

인도 상무부 통계자료에 따르면, 인도의 대 북한 수출은 2억 달러($202,440,000)로 전년도($229,180,000) 보다 11% 줄어드는데 그쳤습니다.

하지만, 인도가 북한에서 수입한 금액은 14만 달러에 불과해 전년도 ($10,230,000)의 1.4%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이에 따라, 인도는 북한과의 교역에서 2억 달러 이상의 흑자를 기록하며 2007년 이후 5년 연속 무역흑자를 올렸습니다.

중국과 유럽연합에 이어 북한의 3번째로 큰 교역국인 인도와 북한 간의 교역은 2007년 10억 달러(1,012,370,000)로
신기록을 세운 이후 계속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년 뒤인 2009년에 4억3천만 달러($431,090,000)로 절반 이하로 줄어든 데 이어, 지난 해에는 2억 달러($202,580,000)를 기록하면서 2007년의 5분1 정도로 축소됐습니다.

인도의 주요 대북 수출품은 광물성 연료와 에너지, 유기화학품, 동물용 사료, 곡물, 알루미늄과 그 제품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인도가 북한에서 주로 수입하는 것은 유기화합물과 무기화합물, 광학기기와 의료용기기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지난 해 한국과 인도 간 교역액은 1백78억 달러로 북한과 인도 간 교역액의 88배를 넘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