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인권특사 "북한 지도부에 인권 책임 물어야"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자료사진)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는 북한의 개탄스러운 인권 상황을 계속 주시하면서 북한 지도부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킹 특사는 오늘 (21일) 서울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레슬리 바셋 주한 미국 부대사가 대신 읽은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을 외부세계에 더 많이 노출시켜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탈북자들이 재판 없는 처형과 실종, 고문 등을 계속 증언하고 있고
북한 인권보고서는 매년 변화가 없어 실망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킹 특사는 당초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한국을 방문해 이 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방한을 갑자기 취소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