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대북제재위원장 "북, 제재 이행 허점 이용"


지난 3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회원국들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결의를 채택했다.

지난 3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회원국들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결의를 채택했다.

북한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의 허점을 이용하려 하고 있다고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위원장이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 산하 1718위원회, 일명 대북제재위원회 위원장인 실비 루카스 유엔주재 룩셈부르크 대사는 16일, 북한이 유엔 대북 제재 이행의 허점을 포착해 의무를 회피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제재를 피하기 위해 대북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는 나라들을 이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루카스 대사는 이날 비공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대북 제재 실행 현황에 관해 협의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실제로 1백92개 유엔 회원국 가운데 대북 제재 이행 보고서를 제출한 나라는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대북제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006년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1718호 이행보고서를 제출한 나라는 85개국에 그쳤습니다.

특히 2009년에 채택된 제재 결의 1874호의 경우에는 62개국만이 이행보고서를 제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마크 라이얼 그랜트 유엔주재 영국대사도 이날 안보리 비공개회의가 끝난 뒤, 북한이 대북 제재 이행의 허점을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랜트 대사는 모든 나라가 대북 제재를 충실히 이행해야 하며, 전문가 패널 보고서는 공개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루카스 대사는 대북 제재 전문가 패널의 최근 연례보고서가 매우 실질적이라며, 보고서의 다양한 권고안들에 대해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외신들의 보도에 따르면 전문가 패널은 보고서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무기 관련 물품의 수출과 수입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유엔 회원국들은 고강도 알루미늄 합금이나 주파수 변환기 등 핵 개발과 관련한 핵심부품들을 조달하려는 북한의 시도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보고서는 이밖에 북한 기관 3곳과 개인 12 명을 새로운 제재 대상으로 권고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