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 방일...북한 문제 논의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가 16일 도쿄에서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회담했다.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가 16일 도쿄에서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회담했다.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일본을 방문해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일본 정부 인사의 갑작스런 방북에 대해선 여전히 정보가 충분치 않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이지마 이사오 일본 내각관방 참여의 북한 방문에 대해 일본 당국으로부터 추가 설명을 들어야 한다고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밝혔습니다.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16일 도쿄에서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회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지마 참여의 방북에 대해 이제 조금 더 알기 시작하는 단계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서울 방문에서 밝힌대로 이지마 참여의 방북을 미리 알지 못했으며 미국, 한국과의 사전조율 여부는 그 맥락에서 이해해 달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일 간 접촉이 여전히 진행 중인 만큼 일본 정부가 앞으로 그 결과를 미국과 공유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번 방북의 성격과 시기의 적절성 여부를 묻는 질문엔, 일본 방문을 마칠 때까지 더 구체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을 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에서 추측성 발언은 삼가하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개별 사안에 연연하기보다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일본 등 동맹국들과 6자회담 당사국들과의 긴밀한 공조가 더 중요하다는 입장에 무게를 둔 겁니다.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이어 미국 정부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일본 정부와 입장을 철저히 같이 하고 있으며, 북한 고위 관리들을 만날 때마다 이 문제를 거듭 제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또 북한의 비핵화가 가장 중요한 문제라면서, 북한이 비핵화 추진에 진지함을 보여주는 조치를 취하도록 각국의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