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변화 이끌 상황 만들어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정치부장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정치부장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졌다고 해서 북한에 획기적 제안을 하기 보다는 북한의 변화를 이끌 상황을 만드는 게 더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의 언론사 정치부장단과의 만찬에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흔들림 없는 추진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차원에서 획기적인 제안을 하기 보다는 북한이 그런 제안을 받아 들일 수 있는 상황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특히 중요한 것은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공조, 그리고 강력한 대북 억지력을 다지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행동해야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발전을 적극 돕는다는 게 한국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개성공단 문제에 대해서도 이런 원칙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개성공단에서 한국 국민들이 모두 철수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북한이 공단에 남게 된 완제품을 주지 않겠다고 하는 문제점을 거론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세계인들이 북한에 투자나 합작을 마음 놓고 하겠느냐고 지적하며 북한은 점점 더 구석에 몰릴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무책임한 행동의 재발을 방지할 확고한 틀이 만들어지기 전에 적당히 타협해 다시 공단을 여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애매모호한 태도로 대화에 나서진 않을 뜻임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최근 미국 방문 중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비무장지대 평화공원 조성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선, 남북을 넘어 국제사회 참여 속에 평화로 나아가자는, 발상을 바꾼 제안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중국의 역할도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중국에 많이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핵이 북한을 지켜준다는 환상을 접도록 중국이 상당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현재 중국 측이 여러 경로로 방중을 요청해 와 가능한 한 빨리 중국을 찾아 시진핑 총서기 등 지도부와 이야기를 나누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