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한목소리로 '일본 위안부 발언 상식이하' 비난

  • 최원기

한국 외교부 조태영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외교부 조태영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14일 종군 위안부 제도가 필요했다는 하시모토 도루 일본 유신회 공동대표의 망언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하시모토 시장의 위안부 발언은 여성 존엄에 대한 모독이며 역사를 왜곡하는 상식 이하 발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 대변인은 “일본 정치인들은 역사를 왜곡하지 말고 과거 잘못을 인정하고 겸손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 정부도 하시모토 대표의 발언을 비판했습니다.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우리는 일본 정치인이 인류의 양심과 역사적 정의에 도발하는 발언을 한 것에 놀라움과 강렬한 분개심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하시모토 대표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위안부 제도가 당시 상황상 필요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최원기 기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