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정부 인사 방북...북한 외무성 부국장 영접


14일 평양에 도착한 일본 이지마 이사오 내각관방 참여. 조선중앙통신 보도.

14일 평양에 도착한 일본 이지마 이사오 내각관방 참여. 조선중앙통신 보도.

일본 정부 당국자가 전격적으로 북한을 방문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일본의 이지마 이사오 특명 담당 내각관방 참여가 고려항공 편으로 오늘 (14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은 이지마 참여가 북한 외무성의 김철호 아시아국 일본 담당 부국장의 영접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지마 참여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내각에서 총리 비서관을 지낸 인물로, 2002년과 2004년 평양에서 열린 1, 2차 북-일 정상회담에 관여했습니다.

참여는 총리 자문역 비상근 공무원으로, 이지마 참여는 특정 분야 없이 광범위한 분야에 관여하는 특명 담당 참여여서 주로 북-일 관계와 관련한 물밑접촉 임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일본의 `교도통신'은 이지마 참여의 방북 목적은 확실하지 않다며, 김 부국장이 공항에 나온 점으로 미뤄 이지마 참여가 정체된 북-일 관계를 타개하기 위해 북한 정부나 노동당 간부와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