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보고서 '곤충 식이, 식량 안보 대책'


유엔 식량농업기구가 라오스에서 주최한 곤충 요리 대회에서 선보인 요리. 13일 유엔 식량농업기구는 곤충 식이가 충분한 기아대책이 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가 라오스에서 주최한 곤충 요리 대회에서 선보인 요리. 13일 유엔 식량농업기구는 곤충 식이가 충분한 기아대책이 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곤충 섭취가 기근과 식량 안보의 충분한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FAO가 13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숲속에서 서식하는 곤충들로, 전세계 20억 명의 식량을 해결할 수 있으며, 영양 성분이 풍부한 질좋은 식량이 된다는 내용입니다.

FAO 측은 특히 전 세계 도처에 매우 흔하게 서식하는 딱정벌레와 애벌레, 벌, 개미 등은 비타민을 비롯해 몸에 좋은 지방과 철분, 여러 미네랄 성분 등이 풍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서방 국가들이 먼저 곤충식을 시작한다면 이 같은 식문화가 세계 도처에 급격히 확산될 것이라며, 요리사들이 벌레를 이용한 조리법을 개발해 보급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조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