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영 정상, 시리아 과도정부 건설 지원 약속


13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바락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왼쪽)와 오바마 미국 대통령.

13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바락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왼쪽)와 오바마 미국 대통령.

미국과 영국은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퇴진에 대비해 새 민주 정부 건설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양국 정상이 밝혔습니다.

13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이처럼 합의하고 시리아 사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천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캐머런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양국은 현재 시리아 반군을 대상으로 현 수준의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다음달로 예정된 주요 8개국 정상 회의에서 시리아 과도 민주 정부 구성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 방안에 대한 논의를 양국이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캐머런 영국 총리도 “시리아에서 최악의 참사가 현실화되기 전에 아직 기회의 창이 열려있다”면서 “만일 우리가 반군과 함께하지 않는다면 극단주의가 더 확산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이밖에 이번 회담에서 주요 8개국 정상회의에 필요한 의제들을 논의하고, 양국간 교역량 확대와 대테러 공조 활동 방안들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한편 캐머런 영국 총리는 보스턴 마라톤 대회 테러 사건 현장을 둘러보고 미 연방수사국으로부터 수사 상황 등을 보고받을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