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NYT 기고 탈북시인 장진성 "미 대북정책, 정권보다 주민·시장에 초점 맞춰야"


지난해 6월 국제시인올림픽에 참가할 당시 런던에서 탈북자 장진성 씨.

지난해 6월 국제시인올림픽에 참가할 당시 런던에서 탈북자 장진성 씨.

북한 통전부 출신 탈북자가 최근 미 유력지 뉴욕 타임스에 기고를 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시인이자 인터넷 대북 매체인 ‘뉴포커스’를 운영하는 장진성 대표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문) 뉴욕 타임스 기고하게 된 계기에 대해 말씀해주시겠어요?

문) 기고문에서 북한 정권과 대화는 임시방편이라고 하시면서, 북한의 장마당과 방송활성화를 주장하셨는데요, 그 이유는 뭔가요?

문) 시인으로도 활동하고 계신데요, 최근 외국 출판사와 시집 출판 계약을 맺게 되었다고 들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부탁드립니다.

문) 장 대표님은 언제 어떻게 탈북하게 되셨나요?

문) 작년에 국제시인올림픽에 북한 대표로 참가하셨는데요, 노벨문학상 수상자 등 유명 문학인들과 접촉한 후 어떤 변화가 있었나요?

문) 김정은 정권의 기본적인 대남정책전략의 의도는 어디에 있다고 보십니까?

문) 장 대표님의 앞으로의 계획 및 희망은 무엇인가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