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러 정상회담, 시리아 사태 종식 협력키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0일 러시아 소치에서 회담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0일 러시아 소치에서 회담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시리아 내전을 종식시키기 위해 공조하기로 다짐했습니다.

두 정상은 10일 러시아 흑해 연안 도시 소치에서 만나 시리아 사태를 논의했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이날 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시리아 유혈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영국과 러시아, 미국이 신속하게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과 러시아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시리아 정부와 반군을 포함시킨 국제회의를 소집하기로 결정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