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대량살상무기 관련 타이완 기업 제재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지원한 타이완 기업과 이 기업의 대표를 제재 대상으로 추가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재무부는 10일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를 위한 대통령 행정명령 13382호에 따라, 타이완 기업 ‘트랜스 멀티 미캐닉스’와 이 회사의 장웬후 대표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재무부는 트랜스 멀티 미캐닉스와 장 대표가 최근 에스토니아와 미국에서 각각 체포된 대북 수출업자 알렉스 차이와 그의 아들 위에쉰 차이와 연루된 혐의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검찰은 지난 6일 대량살상무기 등을 만드는 데 쓰일 수 있는 정밀기계류를 북한으로 빼돌리려 한 혐의로 차이 부자를 기소했습니다.

재무부에 따르면 장 대표는 북한을 위한 이중용도 기계류 조달에 적극 관여했습니다.

또 트랜스 멀티 미캐닉스는 알렉스 차이가 수 백만 달러 규모의 장비를 조달해 북한에 보내는데 이용됐습니다.

재무부의 데이비드 코언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북한 물자조달망의 핵심 조직원들을 밝혀냄으로써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을 가능한 한 어렵게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재무부는 북한의 불법적인 조달 활동을 지원하는 기업이나 개인을 찾아내기 위해 연방 수사당국과 전세계 우방국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재무부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개인이나 기업은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인들과의 거래가 금지됩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