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보스턴 테러사건 청문회...'테러범, 외국 세력 영향 받아'


9일 미국 보스턴 테러 사건 청문회에서 증언 중인 에드워드 데이비스 보스턴 경찰국장.
미 의회의 마이크 맥콜 국토안보위원장은 지난달 보스턴 폭탄 테러범이 외국 세력의 지시를 받았는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영향을 받은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맥콜 위원장은 9일 보스턴 폭탄 테러 사건에 대한 첫 의회 청문회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안보 시스템의 실패로 테러범들이 범죄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사살된 테러범 타메를란 차르나예프는 사건 발생 18개월 전 미 정부 파일에 잠재적으로 테러를 저지를 수 있는 용의자 명단에 이름이 올라 있었던 것이 드러난 바 있습니다.

에드워드 데이비스 보스턴 경찰국장은 이날 러시아 당국이 연방수사국(FBI)에 타메를란을 위험 인물로 경고했던 사실을 미리 알았더라면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셉 리버맨 전 상원의원은 이날 의원들에게 이 같은 첩보를 지방 경찰과 공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