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중국은행 북한 계좌 폐쇄는 유엔 결의 이행'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동참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행이 북한 조선무역은행과의 금융 거래를 중단한 이후 나온 반응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움직임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패트릭 벤트렐 부대변인] “We welcome steps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China to fully implement these sanctions.”

국무부 패트릭 벤트렐 부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의 국영은행인 중국은행이 북한의 조선무역은행 계좌를 폐쇄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중국의 4대 '국영 상업은행' 의 하나인 중국은행은 7일 북한 조선무역은행에 계좌 폐쇄와 모든 금융 거래의 중단 사실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자세한 배경은 중국 정부에 문의할 사안이라면서도 이번 조치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 이행 차원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패트릭 벤트렐 부대변인] “I mean my understanding is that this is the part of Security Council resolution...”

벤트렐 부대변인은 이어 미국과 중국이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에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또 북한이 고립 대신 비핵화의 길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이해시키기 위해 미국과 중국이 밀접히 공조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중국이 대북 영향력을 발휘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국무부 대변인실은 이날 ‘VOA’에 미국 정부의 “환영” 입장이 중국은행의 이번 결정에 대한 직접적인 반응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계획을 겨냥한 강력한 제재를 시행하고 있으며, 중국 등이 제재에 동참하는 것을 환영한다는 일반적인 입장으로 이해해 달라는 겁니다.

중국은행의 이번 조치가 당국이 아니라 은행 측의 독자적 결정이라는 형식을 띠고 있는 데 대해 국무부가 다소 절제된 반응을 내놓은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