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정상 '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 채택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7일 미국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7일 미국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미-한 동맹 60주년 공동선언을 채택했습니다. 60주년을 맞는 양국 동맹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한 동맹 60주년 공동선언은 60년 간의 미-한 동맹, 안보와 경제 협력, 동북아와 글로벌 협력 등 양국 관계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담고 있는 게 특징입니다.

그동안 미-한 동맹의 발전 경과를 평가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서 양국 동맹과 미국의 확고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한 겁니다.

한반도 내 평화와 안정, 평화통일을 위한 노력과 핵 문제를 비롯한 북한 문제에 대한 공동 대처를 강조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아울러 미-한 자유무역협정 (FTA)의 충실한 이행 등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양국 국민들간의 교류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을 명시했습니다.

공동선언을 통해 올해로 60주년을 맞는 미-한 동맹이 안보 분야 뿐아니라 경제와 기후변화 등 글로벌 과제를 포함한 전반적인 분야로 확대된 의미를 갖습니다.

미국과 한국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원칙에 입각한 평화통일을 추진한다는 점을 명확히 규정한 점도 눈에 띕니다.

이번 공동선언에 담긴 원칙은 앞으로 양국 모두의 한반도 정책 기조가 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