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동포간담회 "남북 공동발전 열어 나가자"

  • 김연호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6일 오후 미국 워싱턴 만다린 오리엔털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건배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6일 오후 미국 워싱턴 만다린 오리엔털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건배하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6일) 워싱턴에 도착해 한인들을 만났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태도 변화를 보여 남북 공동발전의 길을 열어나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연호 기자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미국 방문 둘째 날인 6일 저녁 워싱턴에서 열린 한인들과의 간담회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위협으로 한인들의 염려가 크겠지만, 한국의 안보와 경제는 흔들림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우리 정부는 빈틈없는 강력한 안보태세를 유지하고 미국, 중국 등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굳건한 공조를 강화하면서 단호하고 차분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강력한 억지력으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하면서도 대화의 문을 항상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이 지금이라도 도발을 중단하고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올바른 길을 간다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남북 공동발전의 길을 열어나갈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도착 직후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애국가와 미국 국가가 연주되는 가운데 무명용사탑에 헌화하고 묘지 기념관 전시실을 찾아 '무명용사를 기리는 패'를 증정했습니다.

이어서 박 대통령은 한국전쟁 참전기념 공원을 방문해 태극기 모양의 화환을 헌화했습니다. 미국 의장대가 도열한 가운데 진행된 헌화 행사에는 에릭 신세키 미국 보훈처장관과 역대 미한 연합사령관 4 명, 미-한 양국의 한국전 참전용사들이 참석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역대 미-한 연합사령관과 참전용사들에게 한국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번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국 국민 모두가 감사함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전쟁의 희생자들이 없었다면 한국의 번영도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