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워싱턴 도착...7일 미·한 정상회담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왼쪽)이 6일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를 방문하고, 반기문 사무총장과 회담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왼쪽)이 6일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를 방문하고, 반기문 사무총장과 회담했다.

미국을 공식 방문 중인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방금 전 (6일 오후) 워싱턴에 도착했습니다. 앞서 박 대통령은 뉴욕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북한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6일 워싱턴에 도착했습니다.

이날 오후 워싱턴 인근 메릴랜드 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박 대통령은 알링턴 국립묘지와 한국전 참전기념비에 헌화하고, 저녁에는 현지 한인들과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가질 예정입니다.

이보다 앞서 박 대통령은 6일 오전, 뉴욕의 유엔본부를 방문해 반기문 사무총장을 만났습니다.

반 총장은 집무실 앞 승강기까지 나와 박 대통령을 영접했고, 박 대통령은 방명록에 영어로, `대한민국은 한층 번영되고 행복한 지구촌을 만들기 위해 유엔과 항상 같은 편에 설 것'이라고 썼습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 개발과 도발을 막기 위한 유엔과 반기문 총장의 노력에 사의를 표하면서, 자신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구상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에 반 총장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면서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가능한 역할을 다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유엔은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반 총장과 만난 뒤 유엔에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 70 명을 만나 격려했습니다.

한편 박 대통령은 5일 뉴욕에 도착해 미국 방문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첫 일정으로 5일 저녁 뉴욕에서 열린 현지 한인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박 대통령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적 행태에 대해 한국 정부가 만반의 대응 방안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의 위협이 계속되는 것 때문에 걱정이 크실 겁니다. 하지만 걱정 마십시오. 미국,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굳건한 공조를 강화하면서 단호하고 차분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한국 정부는 강력한 억지력으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하면서, 대화의 문 역시 항상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지금이라도 도발을 중단하고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올바른 길을 간다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남북 공동발전의 길을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청와대의 주철기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은 뉴욕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이번 정상회담의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정상회담이 “북한 핵과 북한 문제 전반에 대한 미-한 두 나라의 공조와 협력을 강화해 북한 핵 제거를 달성하고,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평화협력 구상 등 한국 정부가 펼쳐나갈 주요 정책에 대한 미국 측의 이해와 지지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겁니다.

주철기 수석은 또 미-한 동맹을 한층 더 강화하는 것도 이번 정상회담의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주철기 수석비서관] “북한의 도발 등 새로운 안보환경에 부합하는 한미동맹의 올바른 미래 발전 상황을 제시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믿습니다.”

박 대통령은 7일 오전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회담 결과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