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개성공단 전력 공급 대폭 줄여…단전은 추후 검토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에 단전 조치 대신 최소한의 전력을 보내는 가운데, 6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강변에서 문산변전소와 개성 평화변전소를 잇는 송전탑이 보인다.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에 단전 조치 대신 최소한의 전력을 보내는 가운데, 6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강변에서 문산변전소와 개성 평화변전소를 잇는 송전탑이 보인다.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에 공급하던 전력을 대폭 줄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개성공단에 대한 단전과 단수 여부는 남북 관계 상황을 지켜본 뒤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지난 달 27일부터 개성공단에 공급하는 전력을 기존의 10분의 1 수준으로 줄였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개성공단이 한달 가까이 정상적으로 가동되지 않으면서 전력 수요가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 “1만에서 2만 킬로와트 가량의 전기가 배전 방식으로 공급되고 있고 많은 양의 전기가 들어갈 이유가 없었기 때문에 송전에서 배전 방식으로 전기를 계속 공급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한국 정부는 남측 문산변전소를 거쳐 송전선로를 따라 개성공단 내 평화변전소에 전력을 보내왔습니다.

평화변전소의 하루 최대 용량은 10만 킬로와트입니다.

이 전력은 주로 개성공단에 사용돼 왔으며, 이 전력을 이용해 가동되는 정수장과 배수장에서 생산되는 식수 중 일부가 개성 시내 주민들에게 공급되고 있습니다.

류 장관은 개성공단에 공급하던 물과 전기를 중단하는 문제는 남북관계 상황을 지켜본 뒤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이와 함께 북한의 개성공단 중단 조치가 미국과의 대화를 끌어내기 위한 전방위적 도발 공세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하고,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선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는 북한의 확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개성공단 정상화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실무회담을 제의한 배경에 대해 북한의 군 창건기념일에 맞춰 대화를 제의함으로써 북한을 압박해 응답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 “제 개인적인 생각으론 북한의 호응 여부가 반반이었습니다.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을 통해 면담을 시도했는데 안 됐고, 나중에 문건으로 주겠다고 했는데도 북측이 안 받겠다고 했다. 그래도 당국간 회담이라 혹시 받을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한국 정부가 군 통신선이나 판문점 통신선을 다시 열자고 제안한 데 대해 현재까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3일 북측과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들의 임금 문제를 협의하면서, 추후 협의를 위해 군 통신선과 판문점 연락 채널을 재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