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킹 미 북한인권특사 "북한 인권 개선위한 압박 강화"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자료사진)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자료사진)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압박이 앞으로 점차 늘 게 될 것이라고 미 국무부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말했습니다. 또 일본의 고위 관리는 납북자 문제를 국가적 테러로 규탄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정부가 북한 주민들의 민생과 인권 상황에 대해 거듭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국무부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는 2일 일본 정부 주최로 워싱턴에서 열린 납북자 문제 행사에서, 북한에 새 정권이 출범했지만 개탄스런 인권 상황은 불행히도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킹 특사] “ Unfortunately, despite the change the human rights situation is not improved…”

혹독한 정치범 수용소, 법치와 재판의 독립성 부재, 표현과 이동의 자유 탄압 등 주민들의 삶 전반을 통제하는 북한 정권의 행태는 계속되고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킹 특사는 이런 개탄스런 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1년 동안 개선을 위한 압박이 늘 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킹 특사] “Over the next year we will see increase focus on human rights in the DPRK and increase pressure…

북한의 실태를 폭로하는 여러 책들과 보고서, 위성사진 증거들이 속속 나오고 있고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 조사위원회가 곧 출범하기 때문에 인권 개선에 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압박이 증가할 것이란 겁니다.

킹 특사는 북한 주민들의 민생과 인권에 대한 미국의 깊은 우려는 법치와 인권을 최고 가치로 존중하는 미국의 중심 기조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이 버마처럼 국제법을 준수하고 국제사회에 편입하는 결정을 한다면 미국도 진지하게 북한과의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일본의 후루야 게이지 국가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 담당상과 납북자 가족들, 전문가들이 참석해 납북자 해결을 위한 미국 정부의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후루야 담당상은 연설에서 북한의 외국인 납치는 국가적 테러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녹취: 후루야 납치문제담당상] “The abductions I’m going to speak today are nothing, but act of terrorism committed by regime of…”

후루야 담당상은 특히 납북자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일본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하기 어렵고, 국교 정상화도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일본인 17 명이 북한에 의해 납치됐으며, 추가로 더 많은 일본인들이 납북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납북자 문제는 지난 2002년 생존자 5 명을 일본에 돌려보낸 것으로 완전히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