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 단체 "중국, 탈북난민 강제북송 중단해야"


2일 한국 서울 종로구 효자동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난민 북송반대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일 한국 서울 종로구 효자동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난민 북송반대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한국 내 탈북자 인권단체들이 오늘 (2일) 서울의 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정부에 탈북 난민 강제북송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탈북 난민들이 북한으로 강제송환되면 고문과 구금, 강제노역은 물론 공개처형까지 당한다면서, 중국 정부가 이런 사실을 알면서도 탈북 난민을 북송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시진핑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는 국제난민협약의 강제송환 금지 규정과 유엔의 권고를 받아들여 탈북 난민을 원하는 나라로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 뒤 ‘탈북자 북송 중단’ 주장이 담긴 성명서를 중국대사관에 전달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