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민들, 케네스 배 석방 기원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가 북한에 관광 목적으로 입국했다가 억류됐다. 배 씨가 방문했던 북한 라선시. (자료사진)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가 북한에 관광 목적으로 입국했다가 억류됐다. 배 씨가 방문했던 북한 라선시. (자료사진)

미국민들도 인터넷을 통해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을 기원하고 있습니다. 배 씨 구명에 정치인들이 좀 더 적극 나서달라는 주문이 많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인터넷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인 페이스북엔 활짝 웃고 있는 케네스 배 씨의 사진이 올라와 있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케네스 배를 기억하며”라는 제목으로 개설된 페이스북 계정입니다.

배 씨의 억류 사실을 소개하는 간단한 소개글 아래엔 그의 안전과 조속한 귀환을 기원하는 글들이 꼬리를 뭅니다.

“배 씨를 석방하라,” “배 씨에게 자유를”과 같은 짧은 구호에서부터 배 씨가 용기를 잃지 않고 무사히 미국에 돌아올 수 있기를 바라는 장문의 기도문까지 눈에 띕니다.

또 억류된 미국인 석방을 위해 미 정치인들이 북한에 대한 압박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있습니다.

특히 배 씨가 살았던 워싱턴 주 신호범 상원의원이 이 문제에 더욱 관심을 가져달라며 신 의원에게 전자우편을 보내는 캠페인도 이 사이트를 통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런 움직임을 주도하는 이들은 워싱턴 주 신디 류 하원의원에게도 비슷한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며, 류 의원의 답장 내용을 게재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이 배 씨를 최고재판소의 재판에 회부했다고 밝힌 지난 27일 이후엔 페이스북 댓글의 내용이 더욱 절실해졌습니다.

배 씨 관련 언론보도를 긴급 전송하는가 하면 북한 당국에 대한 강도 높은 비난글도 올라와 있습니다.

인터넷을 허용하지 않는 북한이지만, 미국민들은 페이스북에 남긴 기원이 그런 제약을 뛰어넘길 바라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