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독극물 편지 용의자 법정 출두


오바마 대통령과 연방 상원의원에게 독극물 편지를 발송한 혐의로 구금된 용의자 에버렛 더치키. (자료사진)

오바마 대통령과 연방 상원의원에게 독극물 편지를 발송한 혐의로 구금된 용의자 에버렛 더치키. (자료사진)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연방 상원의원에게 독극물 편지를 발송했던 용의자가 오늘(29일) 법정에 출두했습니다.

‘에버렛 더치키’라는 이름의 이 용의자는 편지에 리신이라는 맹독성 화학물질을 담아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날 첫 공판에서 용의자 더치키는 자신이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을 순순히 시인했습니다. 하지만 리신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더치키에게 보석없는 구금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것을 명령했습니다.

더치키는 만일 모든 혐의가 인정되면 최고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한편 미 수사당국은 당초 독극물 편지의 용의자로 모창가수 출신의 다른 사람을 붙잡았지만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석방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