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인권 문제 다룬 팝송, 영국서 출시


북한의 인권 상황을 고발한 노래 'Vanisth the NIght'을 발표한 영국 그룹 'Ooberfuse'. Ooberfuse 제공.
영국에서 북한의 인권 위기를 주제로 한 팝송이 출시됐습니다. 북한의 심각한 인권 문제를 알리고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김영권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Vanisth the Night' 유투브 동영상 보기

[녹취: 팝송 ‘Vanish the night’ 중에서 ] “누가 그렇게 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고 있나요? 누가 죽음의 미사일을 하늘에 쏘고 있나요? 불을 밝혀 그 어둠을 쫓아내세요.”

영국의 팝그룹 ‘우버퓨즈’가 29일 북한의 인권 위기를 주제로 한 새 노래 ‘어둠을 쫓아내라-Vanish the Night’ 를 발표했습니다.

‘우버퓨즈’는 이날 런던에 본부를 둔 세계기독교연대(CSW)와 발표한 언론보도문에서, 북한 14호 개천관리소에서 태어나 자란 뒤 탈북한 신동혁 씨의 이야기에 충격을 받아 노래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팝송 ‘Vanish the night’ 중에서 ]

우버퓨즈는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문제를 강조하기 위해 신동혁 씨가 책과 강연에서 항상 언급했던 ‘우리를 잊지 말아주세요’ 란 말을 가사에 반복해 넣었다고 말했습니다.

새 노래 ‘어둠을 쫓아내라’ 는 세련된 감각의 전자음악과 랩이 조화를 이루는 가운데 북한 정권의 거짓 선전선동과 가혹한 통치를 냉소적인 가사로 풍자하고 있습니다.

또 노래와 함께 발표된 두 편의 뮤직비디오는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군 열병식 장면, 환호하는 주민들의 모습을 철조망, 굶주리는 아이들, 불야성을 이루는 한국과 칠흑같이 어두운 북한을 촬영한 위성사진으로 대조해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터넷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투브’에 오른 이 뮤직비디오는 이미 3만6천 명이 시청했습니다.

곡을 발표한 ‘우버퓨즈’는 과거 파키스탄에서 암살된 샤바즈 바티 소수민족부 장관 등 박해 받는 기독교인들의 삶을 노래로 만들어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우버퓨즈’의 체리 앤더슨은 지구상에서 가장 어두운 곳 중의 한 곳인 북한에 빛을 비추고 고통받는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곡을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