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위기론은 오해"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29일 서울에서 외교부ㆍ동아시아연구원 공동주최로 열린 '21세기 전략적사고와 신정부 외교비전 국제회의'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29일 서울에서 외교부ㆍ동아시아연구원 공동주최로 열린 '21세기 전략적사고와 신정부 외교비전 국제회의'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개성공단 잠정폐쇄 등 최근 남북관계 악화와 관련해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위기에 놓인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지만 이는 커다란 오해라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는 강력한 억지력에 바탕을 둔 것으로 강해야 할 땐 강하게 그리고 유연해야 할 때는 유연하게 하는 정책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개성공단 잔류 인원을 전원 철수하도록 결정한 것은 국민의 안전이라는 국가 책무 때문이었지만 그럼에도 대화의 문은 여전히 열어 두고 있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 압박과 설득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